본문으로 바로가기

온라인 배송시장의 가파른 성장

요즘은 누구나 온라인 쇼핑을 쉽게 이용합니다. 온라인 쇼핑이 대중화된 건 이제 상당히 오래된 일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몇 년 간에는 더 급격한 변화의 바람이 불어왔는데요. 지난 2년간 전세계를 휩쓴 코로나19 팬데믹은 온라인 배송시장을 크게 뒤흔들었습니다. 거의 모두가 외출보다는 집 안에 머무는 쪽을 선택하면서, 온라인 배송시장이 필연적으로 한층 거대하게 성장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입니다.

라스트마일이 중요한 이유?

온라인 배송시장의 성장과 함께 새롭게 주목 받기 시작한 영역이 있습니다. 바로 라스트마일(Last Mile)입니다.

라스트마일이란, 유통산업의 물류 프로세스의 가장 마지막 단계로 주문한 물품이 고객에게 배송되는 마지막 단계를 의미하는 용어입니다. 반대로 제조사에서 물류 센터로 물품을 인도하는, 물류 프로세스의 가장 첫 단계는 퍼스트마일(First Mile)이라고 부르죠.

그런데 왜 라스트마일이 화두가 된 것일까요? 그 이유는 라스트마일이 소비자와 공급자 양측 모두에게 가장 중요한 순간이기 때문입니다.

소비자의 사용자 경험(User Experience)는 라스트마일에서 시작됩니다. 소비자가 어떤 물품과 서비스에 좋은 인상을 받아 락인(Lock-in)하도록 만들기 위해서는 첫 인상에 해당하는 라스트마일이 중요할 수밖에 없죠.

반대로, 공급자 입장에서는 가장 비용이 많이 드는 물류 단계이기 때문에 효율성 개선이 시급한 부분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전체 물류 단계의 비용 구성을 보면 라스트마일이 53%로 과반을 차지하고 있죠.

마이크로 물류에서의 라스트마일

온라인 배송시장의 성장으로 등장한 개념인 ‘마이크로 물류’는 라스트마일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마이크로 물류는 기존 유통업계의 물류 시스템을 잘게 쪼갠 것입니다. 기존의 배송 시스템에서, 물류는 여러 차례 이동해야 했습니다. 거대한 물류창고(HUB)에서 지역별 소규모 물류창고(SUB)를 거치는 방식으로 배송 목적지의 물류창고까지 물품을 옮긴 뒤 이를 배달원(SM)이 배송해야 했기 때문이죠.

하지만 마이크로 물류는 지역별 소규모 유휴공간에 물품을 보관하고 있다가, 주문이 들어오면 즉시 배송을 시작합니다. 즉 물품이 여러 지역을 오가며 이동하는 게 아닌, 처음부터 그 지역에 있었던 것이죠.

이 방식은 소비자에게는 배송의 시간을 단축시켜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또, 공급자에게는 물품의 불필요한 이동을 줄이고, 파손이나 분실의 위험 역시 감소시키며, 주차 문제나 높은 공차율을 해소하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합니다.

이제 ‘로봇’이 라스트마일 책임진다

라스트마일의 비용이 높고 서비스의 일관성이 떨어지는 또다른 이유는 노동집약적인 구간이기 때문입니다. 오롯이 배달기사에게 서비스의 질이 맡겨져 있는 셈이죠. 이 같은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최근에는 라스트마일을 위한 배송로봇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A업체에서는 자율주행 배송 로봇인 ‘스카우트(Scout)’를 개발하고 있는데요. 실제로 지난 2019년에는 현장 테스트를 확대하기도 했습니다. 또, 국내 최대 배달 플랫폼 기업인 W모사도 아파트 단지 내 배송을 지원하는 배송로봇 ‘딜리’를 시범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는 라스트마일을 로봇배송이 책임지게 될지도 모릅니다. 물론, 자율주행의 안정성 확보, 관련 법령의 미비 등 아직 넘어야 할 산은 많습니다.

LX인터내셔널은 풀필먼트 물류라는 분야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꾸준한 연구를 계속해오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부산시 및 협력사와 함께 MOU 체결을 통해 2025년 1월 가동을 목표로 부산 강서구에 국제물류센터를 건립할 계획인데요. LX인터내셔널이 언제나 강조해온 ‘친환경 경영’이라는 기조에 맞게 친환경 마감재와 재생에너지 활용 등으로 지속 가능한 물류센터를 짓고자 합니다. 이외에도 물류 산업 분야에서 끝없는 혁신을 통해 라스트마일 경쟁력을 갖추어나갈 것입니다.

Hits: 168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