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도이촌’이라는 말을 들어보셨나요? 일주일 중 닷새는 도시에서, 이틀은 시골에서 지내는 생활을 말하는 신조어입니다. 과거에는 아예 도시생활을 접고 시골로 들어가 사는 ‘귀촌’이 유행했지만, 요즘은 시골과 도시에서의 삶을 모두 누리는 방식으로 트렌드가 변화한 것이죠. 이런 라이프스타일을 ‘러스틱라이프’라고 부릅니다.

러스틱라이프(Rustic Life)는 2022년 트렌드코리아에서 처음 제시한 키워드로, 도시생활의 편리함을 그대로 누리면서 시골에서 느낄 수 있는 여유와 편안함을 동시에 추구하는 삶의 방식을 뜻합니다. ‘진짜 시골’의 삶이라기보다는 도시민이 누리는 문화생활의 한 종류라고 할 수 있는데요. 특히 ‘워라밸’과 ‘힐링’을 중시하는 요즘 MZ세대에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그냥 단순히 시골을 여행하는 것과는 다릅니다. 러스틱라이프의 궁극적인 단계는 결국 시골에 ‘나만의 작은 터전’을 마련하는 것이니까요.

러스틱라이프가 주목받는 가장 큰 이유는 도시에서의 삶이 그만큼 각박하고 피곤하게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삶에서 부족한 자연에 대해 갈증을 느끼는 녹색 갈증(biophilia)이라는 말이 있을 만큼, 우리에겐 ‘자연적인 것’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렇지만 도시에서의 삶에는 아무래도 ‘녹색’이 부족하기가 쉽죠. 캔들이나 무드등을 이용해 불을 가만히 바라보는 ‘불멍’이나 식물로 집을 꾸미는 ‘플랜테리어’ 같은 취미가 유행하는 이유이기도 하죠. 러스틱라이프가 인기 있는 이유도 똑같습니다. 도시민에게 부족한 ‘녹색’을 충전하기 위해 잠깐의 시골살이를 즐기는 게 바로 러스틱라이프입니다.

1단계: 떠나기

첫번째 단계는 시골로 잠시 여행을 떠나 보는 것입니다. 시골의 여유가 나한테 잘 맞는지 시험해보는 단계라고 생각하면 되는데요, 도시 변두리의 카페를 방문해 아름다운 자연뷰를 즐기는 정도라고 생각할 수 있어요. 가만히 불을 바라보는 ‘불멍’, 바다나 강을 바라보는 ‘물멍’, 녹색 풍경이나 식물을 감상하는 ‘풀멍’을 하면서 시골의 느긋한 분위기를 느끼고 나면 러스틱라이프로 들어갈 준비가 되었는지 알게 될 수 있을 거에요.

2단계: 머무르기

잠시 여행을 떠나는 것에서 더 나아가 시골에서 며칠 묵으면서 일상을 즐기는 단계입니다. 여름에는 냇가에서 다슬기를 잡고, 가을에는 캠핑하기도 합니다. 시골의 정서만 잠깐 느꼈던 첫 단계와 달리 시골의 일상을 보내면서 삶 속에 자연을 살짝 담아보는 거에요. ‘시골다운’ 느낌으로 휴일을 보내며 힐링해 보세요.

3단계: 자리 잡기

이제 본격적인 ‘듀얼라이프’를 시작할 때입니다. 도시와 시골, 양쪽에 ‘집’이 있고 이 두 곳을 오가며 생활하는 방식입니다. 양쪽 모두 나만의 휴식공간인 ‘집’이기 때문에 특별한 일을 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냥 시골에 있는 나만의 공간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 거로 충분하죠. 시골의 실제적인 삶을 느끼고 즐기며 양쪽의 생활을 통해 내 삶을 전환하는 상태에 점차 적응해야 합니다.

4단계: 둥지 틀기

러스틱라이프의 마지막 단계는 바로 ‘시골에서 사는 것’입니다. 잠시 머무르는 생활에서 그치지 않고, 도심이 아닌 시골에 둥지를 트는 것이죠. 시골에 있는 오래된 집을 리모델링하거나 소소하게 농사를 짓는 등 다양한 시골살이를 즐길 수 있습니다. 도시와 시골을 번갈아 즐기는 시간이 끝난다면 내 삶을 자연에 맡기고 자연 속에 자리를 잡는 것이죠.


촌(村)스러운 것이 가장 ‘힙’한 시대! 여유와 편안함을 찾는 현대인들에게 러스틱라이프는 정말 매력적인 삶의 방식이라고 생각하는데요. 도시에서의 삶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시골살이의 즐거움은 놓치지 않는 러스틱라이프를 이제부터 시작해보면 어떨까요?

Hits: 1821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