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최근 기후 변화와 환경 오염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면서 주요 선진국에서는 친환경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내연기관 신차 출시 및 판매 금지’인데요. 내연기관이란 연료와 공기 등 산화제를 연소하여 에너지를 만드는 기관으로,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한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내연기관으로 동작하는 자동차가 아니라, 전기차를 이용하자는 의견이 높아지고 있어요. 덴마크, 아일랜드, 슬로베니아 스웨덴 등 2030~2035년부터 내연기관 신차 판매를 금지하는 국가들이 늘어나면서 전기차 시장의 성장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덕분에 폐배터리 재활용을 통한 배터리 순환경제 역시 기업의 ESG 전략으로 급부상하고 있는데요. 세계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규모는 2025년부터 연평균 33% 성장하여 2040년 약 68조 원에 달한다고 전망할 정도로 유망한 시장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그럼 지금부터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이 왜 유망한지 자세히 살펴봅시다.

배터리 순환경제란 폐배터리 속에 있는 금속을 추출하여 새로운 배터리를 만들 때 사용하거나, 폐배터리를 배터리가 아닌 새로운 용도로 재사용하는 것을 말합니다.

배터리를 만들 때 들어가는 코발트나 리튬 같은 희귀금속을 폐배터리를 셀 단위로 분해하여 추출한 뒤 새로운 배터리에 사용하면 그만큼 비용을 아끼면서 원자재 수급의 안전성도 높아지게 됩니다. 광산이나 염수호에서 금속을 채굴할 때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40%에서 70%까지 줄일 수 있기 때문에 환경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

또, 배터리를 재활용할 때는 모듈이나 셀을 해체할 필요가 없어 안전하고 재활용을 위한 추가비용도 적기 때문에 신규 비즈니스 모델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주로 ESS(전력저장장치, Energy Storage System)나 UPS(무정 전원장치, Uninterruptible Power System) 등으로 다시 탄생하는데요.

보통 전기차 배터리의 사용주기는 7~10년으로, 성능이 초기 대비 70% 이상 떨어지면 교체가 필요합니다. 즉 배터리의 성능이 감소하여 전기차용으로 쓸 수 없는 것일 뿐이지 배터리가 동작하지 않는 것이 아니므로 이런 방식의 재활용이 가능합니다. 초기 용량 70~80% 수준의 배터리를 재활용하면 최대 10년까지 사용할 수 있죠.

폐배터리를 재활용하는 배터리순환경제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며 세계 각국에서는 이에 대한 정책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EU는 지난해 12월 ‘폐기물 처리 지침(Directive 2006)’을 개선하는 새로운 규제안을 발표하였는데요. EU에서 거래되는 배터리의 주재료는 일정 부분 재활용 원료로 사용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즉 배터리 재활용을 의무화하겠다는 의미입니다.

미국 역시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이 앞으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유망 산업이자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핵심수단으로 여기고 폐배터리 인프라와 기술개발 투자를 결정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아시아에서는 중국이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데요. 이미 지난 2016년부터 중국 정부의 주도로 폐배터리 관련 법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떠오르는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에서 주도권을 쥐기 위해 기업은 어떤 노력을 할까요? 우선 폐배터리에 대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하고, 경쟁 기업보다 폐배터리를 선점하며, 폐배터리를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 경쟁력을 충분히 확보합니다.

국내 기업들 역시 새롭게 등장한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에 주목하여 기존의 역량을 십분 활용해 여러 비즈니스를 이끌어가고 있는데요. 국내 유명 자동차 기업인 H사에서는 전기차 폐배터리를 ESS로 재활용하는 로드맵을 수립하고, 일본 유명 자동차 기업인 N사는 타사와 합작하여 전기차 배터리 모듈을 지게차나 골프 카트 등의 기계용 배터리로 재제조하여 판매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고안하기도 했습니다.

또, 폐배터리 확보를 위해 모빌리티 기업들이 소비자를 대상으로 배터리 교환 프로그램을 제공하거나 전기차 배터리 리스 정책을 시행하기도 하는데요. 이차전지 기업은 배터리 제조기업과의 업무협약을 추진해 전기차 폐배터리를 확보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LX인터내셔널은 친환경 신사업 분야로의 확대를 통해 미래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할 예정입니다.특히 니켈이나 리튬 등 배터리 원료가 되는 미래 유망 광물 분야로의 영역 확대를 포함하여 해외 신재생 에너지 발전사업과 폐배터리 재활용과 같은 자원순환 등 친환경 분야 신사업에 대한 고민과 분석도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날 ESG경영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핵심 가치인 ‘친환경’은 분명 피할 수 없는 세계 시장의 모멘텀입니다. 그렇기에 배터리 순환경제 역시 매우 유망한 신사업이 아닐 수 없는데요. 앞으로 눈부시게 성장할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에서 LX인터내셔널의 활약을 기대해 주세요!

Hits: 578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