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SF 배경의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 간혹 디지털 기기를 이용해 병을 치료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상상 속에서만 가능할 것 같은 이야기지만 사실은 이미 현실화되고 있는 기술이라고 하는데요. 차세대 의료 혁명으로 불리는 ‘DTx’란 무엇일까요?

DTx란?

코로나19로 우리는 장기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하며 일상의 ‘비대면화’에 차츰 익숙해졌습니다. 또, 인력 대신 기계를 사용하는 ‘자동화’ 분야 역시 크게 성장했죠. 의료 영역에서도 비대면화와 자동화가 빠르게 보급되면서 원격 의료 등 다양한 형태의 비대면 서비스가 성장하며 개인 맞춤형 의료 산업이 활성화되고 있는데요. 특히 디지털 치료제(Digital Therapeutics, 이하 DTx)가 크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일명 ‘전자약’이라고도 불리는 DTx는 병을 치료하는 디지털 기술 및 기기를 가리키는 말로, 시간이나 장소의 제약 없이 건강을 관리하고 질병을 진단 및 치료하는 디지털 헬스케어의 한 분야입니다. 3세대 의약 기술인 DTx는 약물 처방으로 인한 위험과 부작용은 줄이면서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어 차세대 의료 혁명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DTx의 유형과 종류

DTx의 유형은 효과에 따라 대체 디지털 치료제(Medication Replacement)와 보완 디지털 치료제(Medication Complement)로 나뉘는데요. 대체 디지털 치료제는 말 그대로 기존의 치료제를 대체하는 것이고, 특정 질병에 단독으로 사용하거나 기존 치료와 병행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의약품과 마찬가지로 임상시험과 승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특징도 있습니다. 반면에 보완 디지털 치료제는 독립적으로 사용할 수 없고, 기존 의약품의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한 보조적인 역할을 합니다. 만성질환자의 복약 관리를 돕거나 약물 투입량을 관리하는 등의 용도로 주로 쓰입니다.

DTx는 우리가 지금까지 익숙하게 알고 있던 치료제와는 달리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한데요. 모바일이나 PC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게임, 가상현실, 챗봇 등의 형태로도 존재합니다. 그 작용 원리에 따라 인지행동치료나 생활습관 교정은 물론 알코올중독이나 당뇨 예방, 항암치료 관리 등에도 쓰입니다.

이렇게 종류가 다양한 종류가 개발되고 있어 일반적인 웰니스 제품과 구분하기 어렵다 보니, 웰니스 제품을 DTx로 오해하는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지적도 있었는데요. 앞으로 의료용으로 쓰이는 DTx와 공산품인 웰니스 제품의 경계를 사용 목적과 위해도를 기준으로 명확히 나누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입니다. 또, 일반 기업이나 연구자가 DTx를 개발할 때는 규제 기관이 제시하는 높은 기준을 만족할 수 있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DTx는 어디에 적용되고 있을까?

초기 DTx는 인지행동치료를 통한 우울장애나 알코올중독 등의 정신질환 치료, 또는 치료 보조가 대부분이었지만 최근에는 당뇨병 관리, 암 치료, 흡입기 센서 등을 동반한 요실금, 편두통, 만성폐쇄성질환(COPD) 등 적응증 및 치료방법이 점차 다양화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DTx로 정식 허가를 받은 제품은 없습니다.

또, 현재 국제 디지털 치료 기기 연합(Digital Therapeutics Alliance, DTA)에 등록된 DTx는 모두 공통적으로 앱 서비스를 기반으로 하는데요. 여기에 웨어러블 센서를 활용한 수치 모니터링과 전문가 코칭 서비스, 훈련 프로그램 등이 더해진 DTx도 일부 존재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가 공동으로 VR과 AI, 음성인식 등의 기술을 접목해 사회적 상호작용 능력과 의사소통 능력을 향상하고 이상행동을 완화하는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위한 DTx를 개발하고 있기도 한데요. 그 외에도 다양한 센서 데이터를 활용해 인체 정보를 가상공간의 디지털 트윈으로 생성해 만성질환을 예방 및 관리, 치료하는 맞춤형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개발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DTx의 전망은?

오늘날 ‘개인 맞춤형 진료’로의 의료 트렌드 변화와 IT 기술 발전이 접목되며 헬스케어 산업이 크게 성장하면서 특히 DTx의 역할이 두드러지게 확대되고 있는데요. 과거에는 의료가 치료 중심의 서비스였다면 이제는 예방과 관리에 중점을 두는 서비스로 확장되며 DTx 역시 함께 주목받고 있는 것입니다. 국가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에 따르면 DTx 시장은 2022년 38억 8000만 달러(약 5조 1895억 원)에서 2030년 173억 4000만 달러(약 23조 1922억 5000만 원)으로 성장할 전망입니다.

이처럼 헬스케어 분야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뜨거워지는 가운데, LX인터내셔널 역시 지난 2021년 이동식 컨테이너형 코로나19 검사 시스템 K-Lab 수출 사업을 진행하는 등 헬스케어 시장에 진출하며 그 성장을 함께 이끌어가고 있습니다.

머지않은 미래에는 병원이 아닌 집에서 디지털 기기를 통해 치료받는 일이 어쩌면 당연한 일이 될지도 모릅니다. 개인 맞춤형 의료가 중요한 가치로 떠오르며 앞으로 DTx 시장은 더욱더 성장해갈 전망인데요. 앞으로 또 어떤 새로운 DTx가 등장할지 기대됩니다.

Hits: 945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