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포스코인터내셔널ㆍ충청남도ㆍ당진시와 양해각서 체결

– 충남 당진에 27만㎘ LNG 저장탱크 2기 등 건설…2027년 상업운전 목표

LX인터내셔널이 액화천연가스(이하 LNG) 터미널 사업에 진출한다. 친환경 산업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추진 중인 LX인터내셔널의 행보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LX인터내셔널(대표 윤춘성)은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 정탁)과 손잡고 충청남도 당진시에 LNG 저장탱크 및 부대시설을 짓고 이를 임대 운영하는 LNG 터미널 사업에 진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윤춘성 LX인터내셔널 대표,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 김준형 당진탱크터미널 대표, 김태흠 충청남도지사, 오성환 당진시장이 31일 충청남도 도청 상황실에 모여 당진 LNG터미널 구축 관련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LX인터내셔널, 당진탱크터미널, 포스코인터내셔널, 충청남도, 당진시가 5 월 31일 충청남도 도청에서 상호간 업무 협약에 관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사진  좌측부터 윤춘성 LX인터내셔널 사장, 오성환 당진시장, 김태흠 충남도지사, 정탁 포스코인터내셔널 부회장, 김준형 당진탱크터미널 대표

이에 따라 LX인터내셔널과 포스코인터내셔널은 LX인터내셔널의 자회사 당진탱크터미널이 보유하고 있는 충청남도 당진시 아산국가산업단지 고대부두에 LNG 탱크터미널을 짓고 운영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충청남도와 당진시는 기업의 성공적인 투자를 위하여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에 나선다.

축구장 27개 크기인 약19만3천 제곱미터(㎡) 면적의 부지에 들어설 이 LNG 터미널에는 27만 킬로리터( ㎘) 용량의 저장탱크 2기와 LNG선박 부두 등 부대설비가 조성될 예정이다. 2027년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LX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중국, 중동 등지에서 민자발전 사업 경험을 통해 인프라 사업개발 역량을 확보하고 있는 LX인터내셔널과 LNG 터미널 운영 역량을 가진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협력해 이번 당진 LNG 터미널 사업에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친환경 에너지 정책 추진 및 ESG 경영 확산에 따라 LNG 수요가 늘고 민간기업의 LNG 터미널 사업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라며, “LNG 냉열, 암모니아, 수소 등 LNG 터미널 연계 분야로 사업 확장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진 LNG 터미널 사업 부지 조감도

Hits: 8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