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날 환경오염이 심각하다는 사실에 대해 부정하는 사람들은 거의 없습니다. ‘초미세먼지’, ‘지구온난화’, ‘미세플라스틱’ 같은 단어들은 일상에서도 흔하게 접할 수 있죠.

특히 이런 환경오염의 주범으로는 석유와 석탄 같은 화석연료의 사용이 손꼽히고 있습니다. 그래서 최근에는 화석연료를 이용해 만드는 에너지 대신 친환경적인 ‘대체 에너지’를 쓰고자 하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는데요. LX인터내셔널 역시 지구의 깨끗한 미래를 위하여 폐기물 자원 재활용 등 친환경 사업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직까지는 대체 에너지들의 한계가 뚜렷하여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일은 요원하기만 합니다. 그러나 최근 등장한 친환경 연료인 ‘e-Fuel’은 기존의 대체 에너지가 가지고 있던 단점을 극복할 수 있으리라고 예상되어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과연 e-Fuel이란 무엇일까요?

e-Fuel이란?

e-Fuel란, Electricity-based fuel의 약자로 직역하면 ‘전기를 이용하여 만드는 연료’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좀 더 명확하며 말하면 전기분해를 이용하는 것인데요. 물을 전기분해하면 순수한 수소를 얻을 수 있는데, 이 수소와 이산화탄소나 질소 등을 합성하여 만드는 연료가 바로 e-Fuel입니다. E-메탄올부터 E-가솔린, E-디젤 등 e-Fuel에는 매우 다양한 종류가 있죠.

그런데 왜 e-Fuel이 중요한 걸까요? 바로 친환경적이기 때문입니다.

e-Fuel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먼저, 수소가 필요합니다. 기본적으로는 물을 전기분해하여 수소와 산소를 만드는데요. 이때 전기분해에 사용되는 에너지는 친환경에너지를 사용합니다. 혹은 부생수소를 사용하기도 하는데요. 부생수소란 석유화학공정이나 제철공정의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발생하는 부수적인 수소를 말하는 것으로, 따로 생산할 필요가 없어 추가적인 환경오염을 발생시키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죠.

그 다음엔 이산화탄소가 필요합니다. 이산화탄소는 다양한 방법으로 포집할 수 있는데, 대표적인 방법이 DAC입니다. DAC는 Direct Air Capture의 약자로, 공기 중에서 이산화탄소를 직접적으로 분리해내는 기술을 의미합니다. 이 과정에서 온실가스가 줄어드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죠.

마지막으로, 준비한 이산화탄소와 수소를 합성하여 탄화수소 연료를 만들면 그게 바로 e-Fuel입니다. 물론 e-Fuel도 연소할 때에 화석연료처럼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만, 방금 살펴보았듯이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이미 소비하였기 때문에 최종적인 배출량은 0이 될 수 있습니다. 때문에 탄소중립(Net-Zero) 연료라고도 불리는데요. 이런 특성 덕분에 e-Fuel은 환경오염 걱정이 없습니다.

지금 e-Fuel이 주목 받는 이유

친환경 에너지는 이미 기존에도 많이 있었습니다. 흔히 볼 수 있는 태양광 발전이나 풍력 발전과 같은 종류가 대표적이죠. 그런데 왜 e-Fuel에 주목해야 하는 걸까요?

그 이유는 바로 e-Fuel이 ‘차세대 수송용 에너지’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날 대부분의 자동차, 비행기, 선박과 같은 운송수단들은 모두 석유를 주된 연료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여 온실가스 생성을 가속하고 있는 상황이죠. 최근에는 전기차와 같이 석유를 사용하지 않는 운송수단도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충전의 불편함 때문에 석유 운송수단보다 그 인기가 떨어집니다. 또, 선박이나 비행기 같은 운송수단은 전기화가 매우 어려운 문제도 있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해줄 수 있는 친환경 연료가 e-Fuel입니다. 기존의 내연기관에 그대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죠. 이미 사용하고 있는 운송수단을 개조하거나 교체할 필요 없이 기존 인프라를 그대로 사용하면서도 탄소저감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건 매우 강력한 장점입니다. 때문에 여러 자동차 생산 기업에서 e-Fuel에 큰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e-Fuel은 아직까지 제조비용이 높아 상용화 단계에 이르지는 못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e-Fuel은 분명히 매력적인 친환경 연료가 아닐 수 없는데요. 산업통산자원부에서는 기술의 발달로 2050년에 이르면 e-Fuel의 가격이 리터당 1달러 수준까지 낮아질 수 있다고 전망하였습니다. 다가오는 미래에는 석유가 아닌 e-Fuel이 가장 대중적인 연료로 자리잡게 되지 않을까요?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깨끗한 미래를 위해, e-Fuel이라는 새로운 도전이 성공하기를 바랍니다.

Hits: 322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