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10월 25, 2021

쇼핑의 속도가 ‘눈부시게’ 빨라지다, 퀵커머스의 시대!

코로나19는 우리의 일상을 완전히 뒤바꾸었습니다. 재택근무의 확산, 비대면 쇼핑의 일상화, 해외여행 감소 등 코로나19가 불러온 변화는 일시적인 현상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지속할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하는데요. 이 같은 변화로 인해 큰 타격을 입은 산업도 있지만, 반대로 호황을 맞이한 산업도 있습니다. 바로 ‘배달’이죠. 코로나19 이후 폭발적으로 증가한 ‘배달’ 통계청이 지난 7월 발표한 ‘5월 온라인 쇼핑 동향’에 따르면 5월 한 달 동안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무려 16조 594억 원에 달했다고 하는데요. 관련 통계를 낸 이후 역대 가장 높은 거래액을 달성한 것으로, 1년 전 동월과 비교했을 때 26%가 증가하였습니다. 특히 온라인 거래가 이처럼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데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다름 아닌 ‘음식 서비스’인데요. 온라인을 통해 음식을 배달하는 서비스를 말하는데, 여기서만 거래액이 62.2%가 증가했습니다. 또, 농·축·수산물이나 간편식과 같은 식품류 역시 온라인 거래액이 39.1% 증가했습니다. 즉,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음식이나 식자재를 집에서 쉽게 ‘배달’로 받아보는 일이 무척 흔해진 것이죠. 퀵커머스란 무엇일까 이로 인해 배달 서비스 산업 역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는데요. 이 탓에 코로나19 초기에는 급증한 택배 물량을 소화하지 못해 일부 물류 서비스가 일시적으로 마비되는 일도 있었습니다. 또, 새벽배송, 로켓배송과 같이 주문 후 다음날 물건을 받아볼 수 있는 익일배송 서비스 역시 큰 인기를 구가하고, 소비자들이 이에…
Read more
TREND 9월 24, 2021

도심 속 꽃들의 전쟁, 게릴라 가드닝

길가에 버려진 쓰레기와 잡동사니, 깨진 콘크리트와 벽돌 조각으로 가득한 공터가 있다면, 그곳을 지날 때 어떤 기분이 들까요? 도시에서는 어디에서나 이런 공간을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도심 속 빈 공터는 지저분해 보이고 스산한 분위기를 만들 뿐만 아니라 우범지대가 되기도 하여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죠. 실제로 범죄심리학에는 1982년 제임스 월슨과 조지 켈링이 발표한 ‘깨진 유리창 이론(Broken Window Theory)’이라는 예시가 있습니다. 서로 다른 지역의 골목에 각각 한 대의 차량을 두되, 한 대는 깨진 유리창을 방치해두고 한 대는 깨끗하고 멀쩡한 상태로 두었죠. 그러자 사람들은 유리창이 깨져있는 자동차를 방치한지 채 10분도 되지 않아 배터리나 라디에이터 같은 부품들을 절도했습니다. 하지만 깨끗한 자동차는 5일이 지나도록 아무런 일이 없었는데요. 깨끗한 자동차의 유리창을 깨트린 후 다시 방치하자, 이번에도 똑같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지역과는 상관 없이, ‘유리창이 깨져있다’는 사실이 사람들에게 사소한 범죄를 하도록 유도한 셈입니다. 이처럼 환경은 사람들의 마음에 큰 영향을 끼칩니다. 그러면, 다시 도심 속 빈 공터로 돌아가 봅시다. 빈 공터는 분명 누군가 소유자가 있습니다. 그러나 관리되지 않아 오랜 시간 방치되면서 쓰레기를 투기하는 사람들이 생기고, 쌓인 쓰레기는 또다른 쓰레기 투기를 유발하는 악순환에 빠지게 됩니다. 결국 황폐하고 보기 흉한 공터가 남게 되고, 이는 사람들의 마음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칩니다. 이 ‘부정적인 영향’과…
Read more
TREND 8월 25, 2021

90년대생이 온다! 직장에서 MZ세대 이해하는 법

“90년대생들과는 도대체 어떻게 일해야 하나요?” 본격적으로 사회에 진출하기 시작한 MZ세대! 그러나 업무 현장에서 MZ세대와 소통하는 데에 어려움을 토로하는 직장상사가 많다고 하는데요. 기성세대와는 너무도 다른 사고방식 때문에 그들을 혼란에 빠뜨린 MZ세대, 과연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MZ세대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합쳐 부르는 말로, 1981년부터 2010년에 출생한 세대를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MZ세대의 가장 큰 특징은 이전 세대와는 다르게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 즉 태어날 때부터 디지털 환경을 접해왔다는 것입니다. 그 영향으로 MZ세대는 디지털 기기를 이용하고 디지털 문화를 향유하는 데에 매우 익숙합니다. 특히 자신만의 개성을 중시하고 재미를 추구하며, 자유롭게 생각하고 사생활을 존중받기를 원하는 성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좀 더 세세하게 파고들면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에도 차이점이 있습니다.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판가름하는 기준은 ‘모바일 네이티브(Mobile Native)인가?’입니다. Z세대는 밀레니얼 세대보다 스마트폰와 앱 사용에 익숙하고, 모바일 환경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으며 SNS를 자유롭게 이용합니다. 오늘날 사회의 소비 및 경제활동의 주체로 떠오르고 있는 MZ세대! 직장에서 그들과 소통하기 위해서는 MZ세대를 이해할 수 있는 KEY가 필요하겠죠? 직장에서 MZ세대와 좀 더 원활하게 소통하고 싶다면 이 4가지를 꼭 기억하세요! 탑다운 방식의 소통은 NO! MZ세대에 대한 가장 큰 오해는 ‘소통하기 싫어한다’는 것입니다. 특히 수직적인 조직 문화에 익숙하지 않기 때문에 직장 내에서 상사와의 소통도 어려울까 걱정도 되죠. 하지만 사실…
Read more
TREND 8월 23, 2021

소비자는 진화한다? 새롭게 등장한 소비자들!

이제는 소비도 쌍방향 소통 시대! 과거에는 단순히 기업이 판매하는 제품을 광고를 통해 정보를 얻어 구매하는 데에 그쳤다면, 요즘 소비자들은 좀 더 다양한 방식으로 자기 생각을 표현하고 제품을 능동적으로 선택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스스로 제품 정보를 찾아보는 것은 물론, 성분에 관해 공부하고, 나아가 직접 제품 제조 과정에 참여하기까지! 변화하는 세상의 흐름에 따라 새롭게 나타난 소비자층에 대해 함께 알아볼까요? ‘체크슈머(Checksumer)’는 확인하다(check)와 소비자(consumer)의 합성어로, 식품이나 화장품 등의 제품을 살 때 후기부터 성분, 원재료 등 다양한 요소를 점검하고 사는 소비자를 말하는 말입니다. 이들은 몸에 유해하지 않은지를 살피는 것은 물론, 친환경적인지, 동물실험을 하지 않았는지 등 개개인의 가치관을 토대로 다양한 요소에 대해 꼼꼼하게 평가합니다. ‘퍼슈머(Pursumer)는 추적하다(pursue)와 소비자(consumer)의 합성어로, 식품 구매 시 제품 이력을 추적하고 확인하는 소비자를 뜻하는 말입니다. 원산지를 비롯하여 어떤 경로로 식품이 이동하였는지 그 이력을 확인하여 더 안전하고 건강한 식품을 사고자 하는 것이죠. 특히 일본 원전 사고로 인해 방사능에 오염된 수산물에 대한 염려가 커지면서 원산지를 꼼꼼하게 따져보는 퍼슈머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컨슈니어(Consu-neer)’는 소비자(consumer)와 엔지니어(Engineer)의 합성어로, 제품의 성분 및 효능에 대해 전문가 수준의 지식을 추구하는 소비자를 뜻하는 말입니다. 컨슈니어는 특히 제품에 대해 철저하게 검증하고, 제품의 효능이나 성능에 대하여 증명할 수 있는 객관적인 자료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인터넷의 발달로…
Read more
TREND 8월 5, 2021

정년이 오기 전에 조기은퇴가 꿈입니다! 파이어(FIRE)족

우리는 언제까지 직장을 다녀야 할까요? 고령화 사회로 접어든 만큼 더 오랫동안 일해야 하는 걸까요? 고령화시대라는 단어가 너무도 익숙한 요즘 2030세대의 생각은 조금 다르다고 합니다. 평균 예상 수명이 늘어난 만큼 오래 일하고 싶다는 생각이 없다고 하는데요, 요즘 사회를 반영하는 2030세대의 새로운 꿈, 파이어족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FIRE족은 경제적 자립, 조기퇴직을 뜻하는 영어 단어 Financial Independence, Retire Early의 앞 글자를 딴 신조어입니다. 단순히 은퇴를 일찍 하는 것이 아니라 경제적으로 자립하여 은퇴 후에도 안정적인 삶을 유지하는 데에 의미가 있죠. 이러한 라이프 스타일이 한국에서 주목을 받은 건 얼마되지 않았지만 사실 이 FIRE족은 1990년 미국에서 처음 등장했습니다. 고소득·고학력 전문직이 현재의 소득을 최대한 저축해 30대 말이나 40대 초반에 은퇴하는 것을 의미하는데요, 몇 년 전 전세계에서 열풍을 불러온 YOLO, You Live Only Once와는 아주 다른 형태의 라이프 스타일이죠. 미래의 행복을 위해 현재를 희생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담은 욜로와 정반대로, 파이어족은 미래의 여유로운 삶을 위해 현재의 소비를 최대한 줄입니다. 불필요한 소비를 줄이고 월급의 최대 70%를 저축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한국의 파이어족은 어떨까요? 요즘 우리 사회에서는 은퇴한 후에도 경제적인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중장년층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를 본 2030세대는 노후를 의존하지 않고 스스로 자립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죠. 실제로 한…
Read more
TREND 6월 30, 2021

나이키 사례로 보는 언택트 시대 D2C전략

코로나19 팬데믹에서 빼놓을 수 없는 키워드는 단연 ‘언택트(Untact)가 아닐까 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면서 직접 대면하지 않는 비대면 수업이나 화상회의 등이 자연스러워졌는데요, 이때 언택트의 뜻은 ‘안전과 편의를 고려해 사람 간의 접촉을 배제하는 것’ 정도가 될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비즈니스에서도 언택트를 적용한 경우는 없을까요? 비즈니스에서는 코로나19의 팬데믹 속에서 어떻게 언택트를 적용하고 있을까요? 비즈니스에서 언택트를 적용해 본다면, 중간 유통 단계를 배제하는 것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판매자와 소비자 사이의 여러 중간 유통 업체를 ‘언택트’하여 곧바로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죠. 이렇게 판매가자 소비자에게 직접 제품을 판매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Direct to Consumer’ 줄여서 D2C라고 부릅니다. ‘소비자 직접 판매’라고 하면 더 가깝게 느낄 수 있죠. 미국의 안경 회사인 ‘와비파커’는 이 D2C 전략을 적절히 사용한 사례입니다. 복잡한 유통 단계를 과감히 배제하고 자사의 온라인 D2C 플랫폼을 통해 제품을 고객에게 직접 배송하는 방식으로 가격을 낮췄습니다. 하지만 디지털 전환이 자연스러워진 시대의 흐름 속에서 D2C전환 사례로 가장 많이 주목받는 기업은 ‘나이키’일 것입니다. 최근 나이키 상품 판매 중에서 자사 사이트 및 앱을 통한 판매가 빠르게 늘고 있기 때문이죠. 나이키의 D2C 매출 비중은 2012년 15%에서 2019년 기준 32%를 달성했고, 전문가들은 2022년 4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여기서는 D2C전략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나이키’의 사례를 살펴보고 분석해보겠습니다. 나이키에게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