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예전에는 ‘평범한 회사원’이라면 근로소득만 있는 게 당연했습니다. 매달 받는 월급이 소득의 전부이고, 이 소득을 활용하여 재테크를 하는 것이 일반적인 ‘돈 버는 법’이었죠. 하지만 요즘은 학생부터 회사원까지, 누구나 자신만의 콘텐츠를 제작하고 이를 통해 수익을 얻기가 아주 쉬워졌습니다. 월급보다 콘텐츠 수익이 주가 되는 시대가 열린 셈이죠!

물론 이런 트렌드가 시작된 건 이미 상당히 오래전부터인데요. 그러나 창작자의 입장에서 보면 ‘그때와 지금은 다르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거대 플랫폼에 의존하는 방식이 아닌 진정으로 자유로운 창작이 가능해진 것은 최근의 일이기 때문이죠. 그게 바로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의 등장입니다.

미디어 산업의 변곡점이 온다: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크리에이터 이코노미(Creator Economy)란 자신의 콘텐츠를 만드는 창작자들이 플랫폼 광고에 의존하지 않고 원하는 창작물을 만드는 활동을 통해 수익을 얻는 시스템을 말합니다.

기존에도 창작자들은 다양한 콘텐츠를 끊임없이 만들어왔습니다. 하지만 수익은 주로 플랫폼이 가져갈 수밖에 없는 구조였죠. 대형 플랫폼에서는 수많은 창작자가 만들어내는 콘텐츠를 쌓아놓고, 광고업체와 중개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창출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창작자들에게 상당히 많은 수수료를 부과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더는 과도한 수수료에 시달리지 않아도 되는 환경이 되었습니다.

광고를 위한 플랫폼에서 창작자를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왜 갑자기 수수료가 줄어들고 있는 것일까요? 이제는 광고와 콘텐츠를 연결하는 대형 플랫폼의 ‘알고리즘’에서 벗어나 개개인의 독립적인 콘텐츠에 접근하는 일이 쉬워졌기 때문입니다. 즉 플랫폼의 역할은 사라지거나 축소되고 콘텐츠를 이용하는 사람과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이 더 직접적으로 연결되고 있는 것이죠. 각종 콘텐츠 제작 툴을 이용하여 플랫폼의 도움 없이도 자신의 콘텐츠를 더욱 쉽게 가공하여 보여줄 수 있고, 광고수익이 아닌 자신의 ‘팬’으로부터 받는 구독료가 주요 수익이 되기도 합니다. 이런 트렌드에 발맞추어 기존의 대형 플랫폼들 역시 적극적으로 창작자를 지원하는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창작자들의 화폐 NFT의 등장

크리에이터 이코노미라는 새로운 흐름에 더 박차를 가하는 기술이 있습니다. 바로 NFT인데요. NFT란 대체 불가능 토큰(Non-Fungible Token)의 약어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디지털 콘텐츠에 각각 고유의 값을 부여하는 가상의 토큰을 말합니다. 쉽게 말해 일종의 진품 증명서인 셈이죠.

NFT가 있다면 플랫폼을 거치지 않고 개인 간에 거래를 하더라도 진품 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절대적인 유일성을 보장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물론 아직 NFT의 유효성에 대한 논란이 많은 상황이지만,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의 한 축을 담당할 수 있는 강력한 잠재력을 가진 만큼 앞으로 주목해야 할 분야입니다.

크리에이터 이코노미의 붐이 시작되고 있는 오늘날, LX인터내셔널 역시 창작 콘텐츠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새로운 도전에 나섰는데요. 유튜브에서 공개하는 LX인터내셔널의 창작 콘텐츠 역시 기업에서 주도하는 것이 아닌, 다양한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크리에이터’의 방식으로 탄생합니다. 그럼, LX인터내셔널의 흥미로운 창작 콘텐츠를 지금 함께 만나보실까요?

[LX인터내셔널 사원 브이로그]영업사원의 일상이 궁금해? ▶영상 보러 가기(링크)

Hits: 211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